신제품 ‘별(別)'

국순당(대표 배중호, www.ksdb.co.kr)의 신제품 ‘별(別)’이 출시 3개월 만에 43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주류시장에서 쾌조의 출발을 보이고 있다.

‘'별(別)’은 지난 해 초부터 개발을 시작하여 올해 2월 선을 보인 국순당의 야심찬 제품. 출시 3개월 만에 저도주시장에서 10%의 시장 점유률을 올리며 국순당의 젊은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별(別)은 국순당만의 우수한 발효기술과 소비자의 니즈가 어우러져 젊은이들이 좋아하는 깔끔한 맛을 살린 약주로 알코올 도수 16.5도, 330㎖ 용량에 업소판매가는 4,000원이다.국순당은 이 제품의 타깃인 젊은 소비자들이 소주는 깔끔하지만 도수가 강하고 저도주는 먹기 좋으나 도수가 낮아 밋밋하다는 의견이 많아 이를 해결코자 깔끔하고 마시기 좋은 도수의 술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별(別)’의 알콜도수도 개발기간 동안 사회 각 분야에서 변화를 선도하는 25~35세의 남녀를 중심으로 한 1,000여 명을 대상으로 12~20도의 다양한 제품 테스트를 거쳐 그들이 가장 최적의 도수라고 선호한 16.5도로 결정했다.

또한 젊은 세대들이 원하는 술 맛을 만들기 위해 국내 최초로 발효과정에서 산소를 넣어 효모를 튼튼하게 해주는 ‘산소발효공법’을 사용, 발효주에서 나타날 수 있는 잡미를 제거하여 자연 그대로의 깔끔한 술 맛을 더했다.

이와 함께 패키지도 기존 술과 차별화해 종이라벨 대신 블루톤의 필름으로 병을 코팅해 청량감을 높였고, 심플하고 간결한 선을 넣어 세련미를 강조했다.

신제품‘'별(別)’은 철저하게 소비자의 술에 대한 니즈를 파악해 개발된 제품이다.국순당은 개발 단계에서 제품 타깃을 90년대 초 ‘X세대’라 불렸던 신세대의 맏형, 문화개방과 인터넷을 처음 접했던 25~35세처럼 젊은 감각을 지닌 남녀로 정하고 소비자조사를 통해 이들의 라이프스타일과 음주형태, 기호 등을 연구했다.

그 결과, 이들은 ‘젊은 감각의 깔끔한 술’, 즉, 소주의 깔끔함과 저도주의 먹기 좋은 특징을 동시에 지니고 도수도 적당한 제품을 선호했고 폭음하기 보다는 술을 음미하는 음주문화를 보였다.

특히 그 중에서도 2535세대는 우리나라 인구 구성비의 17%, 경제활동인구의 24%로 우리사회의 생산과 소비의 주체이며 사회변화의 신주류로, 향후 주축 세대가 될 세대임에도 이들이 즐길만한 술이 없어 신제품 ‘별(別)’을 개발하게 됐다.

브랜드 ‘별(別)'은 ‘별다르다, 독특하다’라는 뜻을 의미하는 한자에서 착안해 만든 것으로 기존 세대와는 모든 면에서 다른 젊은이를 대변하며, 이 술이 기존의 소주, 저도주와는 도수, 맛, 제조법 등이‘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에 제품속성, 패키지 외에 브랜드까지 특별함을 좋아하는 25~35세의 젊은 감각을 지닌 소비자들을 ‘별별 세대’를 대변할 수 있게 만들어 졌다.

국순당은 별의 출시를 계기로 제2의 성장을 계획하고 있다.이를 위해 ‘별(別)’이 신세대 술인 만큼 젊은 층의 유동인구가 많은 신촌, 대학로등 주요 상권에서 시음회 등을 펼쳐 제품인지도를 높혔다.

이와는 별도로 대학생엠티나 환영회등에 제품을 지원하였고 현재 대학축제에 ‘고객체험마케팅’의 일환으로 별 주막을 지원하였으며 독특한 광고기법으로 인쇄, 방송광고를 진행중에 있다.

국순당 배중호 사장은 “소비자들의 입맛과 젊은 세대의 니즈가 다양해짐에 따라 국순당의 핵심역량인 우수한 발효기술을 사용해 제품을 출시한 만큼 철저한품질관리, 공격적인 마케팅활동으로 2006년 150억, 3년안에 5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제품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y 허기진범 | 2006/10/30 09:31 | Market + Ing | 트랙백

◀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